• UPDATE : 2018.9.24 월 15:00
기사 (전체 215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방심위 불공정" 전광삼 위원 복귀에 방송소위 파행
[PD저널=김혜인 기자] 23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방송소위가 보이콧을 선언한 뒤 45일만에 회의에 참여한 전광삼 위원의 복귀 문제로 파행을 빚었다. 방심위의 심의가 공정하지 않다며 지난달부터 방송소위에 불참한 전광삼 위원이 이날 회의장에...
김혜인 기자  2018-08-23
[News] YTN 신임 사장 '재취업 심사' 마지막 문턱 넘을까
[PD저널=김혜인 기자] 정찬형 YTN 사장 내정자에 대한 정부의 취업 승인 여부가 YTN 신임 사장 취임의 막판 변수로 떠올랐다. 지난 7월 교통방송 사장(3급)에서 사임한 정찬형 내정자는 공직자윤리법에 따라 취업심사대상자에 해당한다. 공직자윤리법은...
김혜인 기자  2018-08-21
[News] 방송노동자들, 제작환경 개선 '노사정 협의체' 구성 제안
[PD저널=김혜인 기자] 방송 제작 현장의 문제를 알리는 활동을 펼쳐온 인권단체와 방송 노동자들이 방송사와 제작사, 정부 유관 부처에 방송 제작환경 개선을 위한 '노사정 협의체' 구성을 제안하기로 했다. 방송 제작 환경 개선을 위해 방송...
김혜인 기자  2018-08-17
[News] MBN, '성추행' 뉴스에 관련 없는 여성 노출 화면 사용
[PD저널=김혜인 기자] MBN 가 월미도 ‘디스코 팡팡’ DJ의 성추행 소식을 전하면서 관련이 없는 여성 상반신 노출 영상을 자료화면으로 내보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이하 방심위) 위원들에게 질타를 받았다. 는 지난 6월 20일 ‘디스코팡팡’ DJ 두 ...
김혜인 기자  2018-08-16
[News] 손석희, "안희정 판결, 처음부터 정해진 결론"
[PD저널=김혜인 기자] 손석희 JTBC 앵커는 비서를 성폭력한 의혹을 받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가 1심에서 무죄 판결을 받은 것과 관련해 “법원은 피해 정황이 있더라도 지금의 법체계에서는 성폭력으로 규정하기 어렵다고 했는데, 그렇게 본다면 이런 법정...
김혜인 기자  2018-08-14
[News] 현덕수 YTN 보도국장, 74% 지지로 임명동의 통과
[PD저널=김혜인 기자] 현덕수 YTN 보도국장 내정자가 구성원 74%의 지지로 임명동의를 통과했다.YTN은 총원 364명 가운데 346명(95.05%)이 참여한 임명동의 투표 결과 269명(77.75%)이 찬성, 77명(22.25%)이 반대해 현덕수...
김혜인 기자  2018-08-14
[News] 이재명 지지자들 집단행동 나섰나...'그알' 심의민원 독려
[PD저널=김혜인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이재명-조폭 연루설'을 제기한 SBS (이하 )에 명예훼손 혐의 고발, 손해배상 청구 소송 등의 법적 대응에 나선 가운데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의 심의를 요청하는 민원이 줄을 잇고 있다.방송통...
김혜인 기자  2018-08-13
[News] 시사까지 접수한 유튜브 스타들
[PD저널=김혜인 기자] 인터넷 1인 방송에서 인기를 끈 크리에이터들이 TV 방송에서 종횡무진 활약을 보이고 있다. 크리에이터를 주인공으로 한 예능 프로그램이 인기리에 방송 중이고, 시사 라디오 진행자로 활동 반경을 넓힌 BJ도 있다. CBS는 (서울...
김혜인 기자  2018-08-10
[News] 최대 25시간까지...살인적인 드라마 촬영 스케줄
[PD저널=김혜인 기자] "죽을 것 같이 일하면 죽는다. 지금 방송현장에서 들리는 방송 스태프들의 절규는 은유나 과장이 아니다."추혜선 정의당 의원과 희망연대노동조합 방송스태프지부(이하 방송스태프지부)가 현재 방송 중이거나 방송 예정인 드라마 8개의 ...
김혜인 기자  2018-08-09
[Interview] "종편 따라간 평론 중심 뉴스 지양할 것”
[PD저널=김혜인 기자] YTN 신임 보도국장으로 내정된 현덕수 내정자는 "지난 10년 동안 YTN의 브랜드 이미지와 기자들의 취재력이 크게 하락했다"며 "그동안 종편이 붐을 이끈 '평론 뉴스'와 거리를 두고, 뉴스에 취재 현장의 목소리...
김혜인 기자  2018-08-06
[News] MBC의 새로운 실험 "20대를 위한 뉴스는 왜 없나요"
[PD저널=김혜인 기자] MBC가 “20대가 만드는, 20대를 위한 뉴스"를 내걸고 새로운 뉴미디어 콘텐츠를 내놨다. 지난달 중순 유튜브와 페이스북에 소리 소문 없이 등장한 'MBC 14층의 사람들'(14F)이다. "MBC 아나운서인데도...
김혜인 기자  2018-08-06
[News] OBS, 방통위에 "적정 재송신료 대가 검증해달라"
[PD저널=김혜인 기자] 유료방송과 재송신료 협상을 벌이고 있는 OBS 경인TV가 '지상파방송 재송신 대가검증협의체'에 처음으로 재송신료 대가 적정성 판단을 요청했다. OBS는 "‘스카이라이프’와 지난 2월 협상 요청 공문 발송을 시작으...
김혜인 기자  2018-08-02
[News] "드라마 스태프 사망, 장시간 노동 개선 대책 내놔야"
[PD저널=김혜인 기자] SBS 월화드라마 촬영 스태프가 지난 1일 사망했다는 소식이 전해진 가운데 "드라마 제작 현장의 장시간 노동 실태를 개선해야 한다"는 요구가 커지고 있다. 사망한 스태프는 올해 서른살로 촬영장에서 카메라 렌즈의 초점을 맞추는...
김혜인 기자  2018-08-02
[News] ‘그알’, 이재명 지사 공세에 "통화내용 공개하자" 맞대응
[PD저널=김혜인 기자] SBS 제작진이 ‘조폭과 권력’편 방송이 왜곡됐다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장에 대해 "충분히 공정하게 취재했다"며 "이재명 지사와 제작진이 나눈 통화내용 공개에 동의해 달라"고 맞받아쳤다. 제작진은 이재명 지사측이 SBS와...
김혜인 기자  2018-08-01
[Interview] “10년 암흑기 보낸 YTN, 과거 청산부터 시작해야죠”
[PD저널=김혜인 기자] 13대 언론노조 YTN지부장으로 선출된 지민근 당선자는 "YTN 신임 사장이 뽑히면서 YTN에도 좋은 시절이 오는 게 아니냐는 말을 듣지만 지난 10년 동안 암흑기를 보내며 내부 갈등이 심했다"며 "갈등 해소와 화합에 힘쓰겠다...
김혜인 기자  2018-08-02
[News] 신임 방송협회장에 박정훈 SBS 사장
[PD저널=김혜인 기자] 박정훈 SBS 사장이 8월부터 제23대 한국방송협회 회장직을 겸임한다.방송협회는 지난 4월 20일 한국방송협회 정기총회를 열고 차기 회장으로 박정훈 SBS 사장을 선출했다. 박 신임 회장은 취임사에서...
김혜인 기자  2018-08-01
[News] 지역민방 노조 "SBS 광고 협약 불공정" 개정 촉구
[PD저널=김혜인 기자] 지역민영방송 노조들이 SBS와 맺은 광고·편성 협약이 불공정하다며 협약 개정을 위해 공동 대응에 나서기로 했다. 24일 지역민영방송 노동조합협의회(이하 지민노협)는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SBS와 ...
김혜인 기자  2018-07-24
[News] 김어준 “노회찬 의원 빈자리 메워지지 않을 것”
[PD저널=김혜인 기자] 방송인 김어준은 1년 남짓 tbs 고정패널로 출연했던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의 사망 소식에 “빈자리가 크고 빈 자리가 메워지지 않을 것 같다”며 애도를 표했다.24일 김어준 씨는 故 노회찬 의원의 육성으로 오프닝을 연 tbs...
김혜인 기자  2018-07-24
[News] YTN 사장 김주환·정찬형 후보로 압축
[PD저널=김혜인 구보라 기자] YTN 사장 후보가 김주환 YTN 부국장과 정찬형 전 교통방송 사장(가나다순)으로 압축됐다. YTN 사장추천위원회(이하 사추위)는 23일 사장 후보자 4명을 대상으로 한 정책설명회와 면접심사를 거쳐 이 같은 결정을 내렸...
김혜인 구보라 기자  2018-07-23
[Interview] '그알' PD “이재명, SBS 사장·김상중 회사에도 전화”
[PD저널=김혜인 기자] SBS '조폭과 권력-파타야 살인, 그 후 1년' 편을 연출한 이큰별 PD는 "1년 전 파타야 살인사건 방송 이후 받은 제보 내용을 보면 여야 가릴 것 없이 조직폭력배와 연관된 정치인들이 많다"며 "의혹이 확인...
김혜인 기자  2018-07-23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