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에 발끈한 법조기자들 “심대한 명예 훼손” 법적 대응 예고
상태바
‘PD수첩’에 발끈한 법조기자들 “심대한 명예 훼손” 법적 대응 예고
대법원 기자단 22명 "기자들 브로커, 범죄집단으로 묘사" 사과·정정보도 요구
"언론중재위원회 제소·민사소송 제기할 것"...'PD수첩' 제작진, "검찰과 출입처제도 화두 던진 게 본질"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12.05 1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MBC
ⓒ MBC

[PD저널=이미나 기자] 대법원 기자단에 소속된 기자들이 3일 방송된 MBC <PD수첩> '검찰기자단' 편을 언론중재위원회(이하 언중위)에 제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대법원 기자단은 "<PD수첩>검찰 기자단을 범죄집단으로 묘사해 명예를 훼손했다"며 사과·정정보도를 요구한 데 이어 집단소송 방식으로 민사소송 제기도 검토 중이다.

대법원 기자단은 5일 "<PD수첩>과 관련해 성명서 발표와 함께 변호사 자문을 통해 언중위 제소·민사소송 제기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출입기자들에게 알렸다.

지난 3일 방송된 <PD수첩> '검찰 기자단' 편은 전‧현직 검찰 출입기자와 검사들의 인터뷰와 녹취 자료 등을 통해 검찰과 기자단이 서로 필요에 의해 정보를 주고받는 등 검찰-기자단 간의 유착이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특히 <PD수첩>은 폐쇄적인 검찰 출입기자단 운영 방식이 이 같은 유착을 더욱 심화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기자단 간사인 김건훈 MBN 기자는 "오보에 대응한 당시 중앙지검 3차장의 행동이 피의사실 공표라며 '검찰과 언론이 유착했다'고 하거나, 기자단을 '법조 브로커'라고 표현하며 '기자가 이야기하면 기소도 불기소로 만들 수 있다'고 주장하는 건 허위의 사실을 기초로 한 명예훼손"이라며 "방송의 내용이 대체적으로 사실과 달라 대응에 나서기로 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 분(인터뷰에 응한 현직 출입기자)이 기자단 전체의 대표성을 갖고 있는 것도 아니다"며 "그 분이 어떤 근거를 갖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한 사람의 말만 믿고 전체의 문제인 것처럼 이야기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5일 오후 대법원 기자단은 소속 기자 30명 가운데 22명 실명으로 성명을 내고 "MBC <PD수첩>이 지난 3일 방송한 '검찰 기자단' 편은 법조기자의 취재 현실과는 거리가 먼 왜곡과 오류투성이였다"고 비판했다. 5일 현재(7시) 성명에는 기자단에 속해 있는 언론사 가운데 KBS·MBC·<경향신문>·<한겨레> 등을 제외한 대부분 언론사가 동참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법원 기자단은 성명에서 "<PD수첩>은 출처와 진위 여부도 의심스러운 일부 인터뷰 내용으로 전체 법조기자단을 브로커 등 범죄 집단처럼 묘사해 특정 직업군의 명예를 심대하게 훼손했다"며 유감을 표명하고 사과와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기자단은 이르면 다음 주 중으로 언중위에 <PD수첩>을 제소하고, 민사소송도 제기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건훈 기자는 "기자단이 법인의 성격을 갖고 있지 않아 집단소송 형태로 동참을 원하는 언론사들이 소송을 제기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며 "변호사 상담을 마친 상태"라고 전했다.

<PD수첩>은 법조기자들의 사과·정정보도 요구를 수용할 뜻이 없어 '검찰기자단' 편은 법정 다툼으로 비화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박건식 <PD수첩> CP는 통화에서 "4일 '방송을 보신 국민들이 현명하게 판단할 것'이라고 밝힌 입장에서 달라질 것은 없다"며 "방송은 검찰과 출입처 제도에 대한 근본적 문제를 화두로 제시한 것으로, 이 본질에 더 집중해 주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