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동 KBS 사장 불출석 통보에 한국당 "국회 모독"
상태바
양승동 KBS 사장 불출석 통보에 한국당 "국회 모독"
KBS 측 "시사기획 창 언급 방송법 위반 소지" 국회 과방위 불출석 뜻 밝혀
과방위원장 "국회 요청하면 나와야" 방통위 업무보고 출석 요구
  • 이미나 기자
  • 승인 2019.07.15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동 KBS 사장이 15일 국회 불출석을 통보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했다. ⓒ 뉴시스
양승동 KBS 사장이 15일 국회 불출석을 통보하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반발했다. ⓒ 뉴시스

[PD저널=이미나 기자] 양승동 KBS 사장이 국회 업무보고에 불출석을 통보해 한국당 의원들이 "국회 모독"이라고 발끈했다. KBS 측은 청와대 외압 의혹이 제기된 <시사기획 창>의 편성과 제작에는 사장이 개입할 수 없어 불가피하게 불출석을 결정했다고 해명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는 15일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 업무보고를 앞두고 KBS <시사기획 창> 재방 불방 등과 관련한 설명을 듣기 위해 KBS 사장의 출석을 요구했다. 양 사장 측은 14일 오후 최종적으로 불참하겠다는 뜻을 알린 것으로 전해졌다.

15일 열린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양승동 사장이 국회를 모독하고 있다'며 KBS 사장의 불출석 결정을 질타했다.  박대출 의원은 "양 사장이 불출석할 경우 예정된 방통위 업무보고를 연기하고, KBS 청문회를 열 것을 요구한다"고도 말했다.

과방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과방위 전체회의에 앞서 기자회견을 열고 "갑작스럽게 문자로 불출석을 통보하는 것은 이해가 어려운 처사"라며 "절차까지 어겨가며 하루 전 갑작스럽게 (출석) 결정을 번복한 것을 양승동 사장의 개인적인 결정으로 볼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의원들은 <시사기획 창> 재방 불방 논란에 대해 "검찰 수사와는 별도로 국회 차원에서 청문회를 추진해야 한다"며 "윤도한 수석을 비롯한 외압 관련자들 뿐 아니라 태양광 비리에 연루된 자들을 모두 증인으로 소환하여 진실을 명백하게 밝히겠다"고 강조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여당마저 합의한 출석 약속을 과감하게 뒤집는 것은 바로 청와대의 압력 때문 아니겠느냐"고 비판했다. 

노웅래 과방위 위원장은 한국당 의원들의 지적에 "(할 이야기가) 없다면 없는 대로, 국회에서 요청하면 나와서 이야기하는 게 정상이라 본다. 오후에 참석할 수 있도록 확실하게 요청하겠다"고 말했다.

출석 요구를 받은 양승동 사장이 오후 국회에 출석할지는 불투명하다.

KBS 한 관계자는 15일 통화에서 "일방적으로 문자 한 통으로 (불출석을) 통보했다거나 한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여러 차례 '직접 찾아가 (불출석을 결정한) 사정을 설명하겠다'고 전했지만 자유한국당 측에서 만나주지 않았고, 결국 확인 차원에서 문자로 다시 한 번 불출석 의사를 밝힌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또 "수사기관에서 사건을 조사하고 있고, 사장이 프로그램과 관련한 구체적 언급을 국회에서 하는 것은 방송법 위반의 소지가 있어 양승동 사장의 출석 가능성은 현재로선 불투명한 상태"라고 전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