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령 통합당 대변인, 경기방송 '언론 탄압' 해명해야"
상태바
"김예령 통합당 대변인, 경기방송 '언론 탄압' 해명해야"
경기방송 노조, 미래통합당 선대위 대변인 맡은 김예령 전 기자에 해명 요구
"정치적 프레임으로 경기방송 새출발 왜곡돼선 안 돼"
  • 이미나 기자
  • 승인 2020.03.31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PD저널
ⓒ PD저널

[PD저널=이미나 기자] 지난해 경기방송이 조건부 재허가를 받은 배경에 '대통령을 향한 자신의 질문이 영향을 미쳤다'고 주장했던 김예령 전 경기방송 기자가 미래통합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이 됐다. 전국언론노동조합 경기방송지부(이하 경기방송지부)는 김 전 기자의 주장으로 경기방송의 폐업 과정에 불필요한 정치적 프레임이 덧씌워졌다며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31일 미래통합당이 공개한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안에 따르면 김예령 전 기자는 신동호 전 MBC 아나운서국장 등과 함께 대변인단에 이름을 올렸다. 김 전 기자는 경기방송이 실시한 희망퇴직에서 직원 가운데 유일하게 신청서를 내 지난 12일자로 사직한 뒤, 15일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공천 면접을 봤으나 탈락한 바 있다.

앞서 김예령 전 기자는 2019년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 당시 정부의 경제정책 기조에 관해 질문하며 "현 기조를 바꾸지 않으려는 이유에 대해 알고 싶고, 그 자신감은 어디에서 나오는 것인지, 그 근거는 무엇인지 단도직입적으로 여쭙겠다"고 물어 화제를 모았다.

김 전 기자는 최근 자신의 SNS에 당시의 질문이 경기방송 재허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취지의 주장을 펴 다시 논란을 불렀다. 때마침 폐업을 결의한 경기방송 전 경영진도 폐업이 '언론 탄압' 때문이었다는 주장을 내놓으면서 일부 언론과 정치권을 중심으로 김 전 기자와 경기방송 전 경영진의 주장이 확산되기도 했다.

경기방송 안팎에서는 폐업 과정에서 사실이 확인되지 않은 주장을 펴 정치적 논쟁을 키웠던 김 전 기자가 정계에 진출하면서 전 경영진의 '언론 탄압' 프레임이 견고해질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특히 경영 투명성 문제로 조건부 재허가를 받은 경기방송 전 경영진이 폐업의 책임을 노조와 방송통신위원회'에 돌리는 데 김 전 기자의 주장이 힘을 실었다는 지적이다.

이에 경기방송지부은 31일 성명을 내고 김예령 전 기자의 공식적인 해명을 요구했다. 이들은 "대변인이 평소에 갖고 계셨던 정치적 신념은 자유이나, 그 행보에 저희를 제물로 삼지는 말라"며 "대통령에 대한 대변인의 질문이 재허가에 영향을 미쳤다는 주장의 근거를 제시해 달라"고 밝혔다.

이어 "경기방송 재직시 대변인께서는 당시 보도부문 사장과 보도국장으로부터 위와 같은 말을 들었다고 알고 있다. 당시 상황을 녹취했다는 얘기도 공공연히 들린다"며 "실제로 정치적인 이유로 영향력을 행사한 인사가 있는지 근거는 찾았나"라고 물었다. 

마지막으로 "경기방송지부의 새로운 출발을 앞둔 길이 대변인께서 던져놓고 가신 의혹과 정치적 프레임으로 인해 왜곡되어서는 안 된다"며 "당신의 대변인으로서의 첫 번째 행보는 경기방송의 폐업에 근거 없이 꼬리표처럼 따라붙는 정치적 프레임을 걷어내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장주영 경기방송지부장은 "전 경영진의 주장일 뿐 명확한 근거가 없는 이야기를 (김 전 기자가) SNS에 올렸고, 결과적으로 그것이 사실인 것처럼 '언론 탄압' 프레임이 덧씌워졌다"며 "김 전 기자가 근거를 대지 못한다면 뜬소문에 기대 자신의 안위를 도모한 것으로, 적절하다고 볼 수 없다"고 말했다. 

한편 <PD저널>은 김예령 전 기자에게 경기방송지부의 주장과 언론인의 정치권 직행 등에 대한 의견을 듣기 위해 전화와 문자 등으로 연락을 취했으나, 김 전 기자는 이에 응하지 않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