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8.9.25 화 13:48
기사 (전체 1,929건) 제목보기제목+내용
[News] 넷플릭스와 ‘푹’의 결정적 차이
세계적으로 OTT서비스가 강세를 보이면서 국내에서도 지상파 방송사들의 OTT서비스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상파 본방을 시청하던 시청자들이 새로운 미디어로 이탈하면서 플랫폼 확보에 눈길을 돌린 것이다.지난 19일 MBC가 주최한 ‘지상파 방송사...
박수선 기자  2014-11-24
[News] “종편 출범 3년에 오염된 방송생태계”
지난 18일 MBN을 끝으로 종합편성채널(이하 종편) 4개사가 모두 방송통신위원회(이하 방통위)로부터 재승인을 받았지만, 출범 3년을 맞는 종편을 바라보는 여론은 여전히 싸늘하다. JTBC가 ‘손석희 뉴스’와 예능 프로그램으로 다른 종편과의 차별화에 ...
박수선 기자  2014-11-20
[News] 실시간 방송의 위기, ‘넷플릭스’로 옮겨붙나
지난 19일 오후 ‘지상파 방송사의 OTT 플랫폼 전략’ 세미나가 열린 서울 MBC사옥 골든마우스홀. 200여석 규모의 세미나장은 빈자리를 찾기 어려울 정도로 가득 찼다.MBC가 주최하고, 방송문화진흥회가 후원한 MBC 사내 행사였지만 참석자 중엔 S...
박수선 기자  2014-11-20
[News] 대법, 쌍용차 이어 YTN 해직사태 27일 판결
YTN 해직기자 6명이 회사를 상대로 낸 해고무효소송에 대한 대법원 판결이 오는 27일 나온다. 2008년 ‘낙하산 사장’에 반대해 공정방송 투쟁을 이끌었던 기자 6명이 해직이 부당하다고 소를 제기한 지 6년만이다. 대법원은 오는 27일 오전 10시 ...
박수선 기자  2014-11-19
[News] 공권력 대항한 민변· 언론 ‘손보기’
‘여간첩 사건’과 관련한 이번 검찰 수사의 칼끝은 민변을 향하고 있다. 하지만 불똥은 SBS 제작진에도 튀었다. 결과적으로 공권력에 대항하는 민변과 언론에 재갈을 물리려는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SBS 의 프로그램 성격상 취재원의 항의를 받고 법적 ...
박수선·최영주 기자  2014-11-18
[News] 검찰, SBS ‘그것이 알고 싶다’ PD 수사 파문
’여간첩 사건‘ 조작 의혹을 제기한 SBS<그것이 알고 싶다> 담당 PD가 사건 변호를 맡은 변호사들과 함께 검찰의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언론탄압 논란을 낳고 있다.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검사 김병현)는 담당 피디 A씨와 여간첩 사건의 변호를 맡았...
최영주·박수선 기자  2014-11-18
[Column] SBS ‘피노키오’ 에 비친 언론의 거짓말
SBS 드라마 가 언론의 잘못된 취재관행과 선정적인 보도 문제를 흡입력있게 그려내면서 방송 초반부터 주목받고 있다. 지난 12일 첫방송에서 시청률 7.8%을 기록한 는 2회 시청률이 9.8%로 상승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는 방송 전부터 의 콤비...
박수선 기자  2014-11-18
[News] PD연합회 “검찰, 그것이 알고 싶다 PD 수사 중단하라”
한국 PD연합회는 검찰이 여간첩 사건을 다룬 SBS PD를 수사 대상으로 삼은 것에 대해 “언론의 자유를 위축시키는 행위”라며 수사 중단을 촉구했다.한국PD연합회는 ‘아기와 꼽새 그리고 거짓말-여간첩 미스터리’편에서 제보자의 신원을 노출했다는 이유로...
박수선 기자  2014-11-18
[News] 12월 시행 앞둔 지역방송특별법 과제 ‘첩첩산중’
오는 12월 4일 지역방송특별법 시행을 앞두고 지역방송사의 표정이 마냥 밝지만은 않다. 경영난으로 구조조정과 ‘명퇴’ 바람이 그치지 않고 있는데다 내년도 지역방송 예산이 기획재정부의 심의 과정에서 대폭 깎여 ‘반쪽짜리 특별법’ 논란도 일었다.지역방송특...
박수선 기자  2014-11-14
[News] ‘공영방송 법적 지위 없는’ 방송법 손질 시급
정부가 유료방송 규제체계를 일원화하는 ‘통합방송법’ 입법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공영방송을 규정한 법제도 통합방송법 제정과정에서 함께 바뀌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현재 공영방송에 대한 규정이 미비한 방송법에 국가기간방송의 지위와 역할 등을 분명하게...
박수선 기자  2014-11-14
[News] 거짓말이 된 뉴스, 진실만 말해야 하는 기자의 운명은
“시청자에게 먹히는 것은 팩트(fact)보다 임팩트야.”12일 첫방송된 SBS 에서 송차옥 MSC기자(진경)은 대형화재의 피의자로 몰린 자녀들을 ‘공범’으로 몰아붙이면서 이렇게 말한다. 대중의 분노에 편승해 선정적인 보도를 쏟아내는 기자들에게 진실보도...
박수선 기자  2014-11-13
[News] 돈이 된 아름다움, 진정한 가치는
SBS가 아름다움의 가치와 기준을 탐구하는 창사특집 UHD 다큐멘터리 를 오는 16일부터 3부작으로 선보인다., 등 최후의 시리즈를 통해 자연과 권력을 탐구했던 SBS는 이번엔 외모가 권력이고 능력이 된 시대에 아름다움의 진정한 가치를 찾아 나섰다....
박수선 기자  2014-11-12
[News] SBS, 12일 미래한국리포트 개최
SBS가 오는 12일 공공성과 착한성장을 주제로 12차 ‘미래한국리포트’를 연다.SBS는 “세월호 침몰은 ‘GDP 위주의 양적 성장 지향 이면의 총체적 민낯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사고”라며 “이제는 반성적 성찰을 통해 한국 사회를 새롭게 설계해야 할 시...
박수선 기자  2014-11-11
[News] 위기의 지상파, 돈벌이에 ‘올인’
지상파 방송사들이 사업기능과 편성의 조직을 확대하면서 수익성과 성과 위주의 조직으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방송사들이 프로그램 제작보다 부가수익 창출에 힘을 쏟고, 시청률을 잣대로 한 내부경쟁을 유도하면서 본말이 전도된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
박수선 기자  2014-11-11
[News] 네이버 품에 안긴 방송사 윈윈(win-win) 할까?
MBC와 SBS를 비롯한 주요 방송사업자들이 포털사이트 네이버와 업무계약을 체결하고 온라인 광고 시장에 진출하면서 성공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방송계 안팎에선 온라인 광고 시장으로 눈길을 돌린 이번 시도가 찻잔 속 태풍으로 그칠지, 새로운 수익 ...
박수선 기자  2014-11-11
[News] “SBS 인사발령 단체협약 파기”
SBS가 지난 7일 단행한 조직개편과 인사에 대해 언론노조 SBS본부(이하 SBS본부)는 국팀장 상향평가와 본부장 중간평가를 규정한 단체협약 파기라며 반발하고 나섰다.SBS본부는 10일 논평을 내고 이번 인사에 대해 "상향(중간)평가도 반영하지 않고 ...
박수선 기자  2014-11-10
[News] [방송 따져보기]미생 ‘영업3팀’이 꿈꾸는 공동체
tvN 드라마 의 현실성에 대한 반응은 양 갈래로 갈라진다. ‘저건 내 이야기야’라며 고개를 끄덕이는 반응이 있는 반면, ‘저런 일은 현실에선 벌어지지 않아’라고 고개를 가로젓는 반응이 동시에 일어나고 있다. 하지만 그 이율배반적인 구조는 바로 이 던...
정덕현 대중문화평론가  2014-11-10
[News] [인사] SBS
▲ 기획본부장 김성우 전무이사 ▲ 편성본부장 이철호 이사 ▲ 제작본부장 박정훈 상무이사 ▲ 드라마본부장 김영섭 이사대우 ▲ 라디오센터장 김태성 이사대우 ◇ 기획본부 ▲ 경영기획국장 이홍근 ▲ 미디어사업국장 성회용 ▲ 기획팀장 신홍기 ▲ 광고팀장 이동희...
PD저널  2014-11-07
[News] ‘시청률 부진’ SBS, 제작·편성본부장 일괄 교체
올해 시청률과 월드컵 중계에서 모두 부진한 성적을 낸 SBS가 정기 인사를 통해 제작본부장과 편성본부장을 모두 교체했다. 한해동안 드라마와 예능 프로그램의 성적이 저조한 책임을 물은 경질성 인사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하지만 하반기부터 ‘긴축경영’을 해...
박수선 기자  2014-11-07
[News] “TV와 동일한 광고규제 라디오 활성화 막아”
뉴미디어의 등장과 광고 매출 급감으로 위기를 겪고 있는 라디오방송을 살리기 위해 TV와 다른 규제체계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왔다.7일 한국방송협회가 주최한 ‘라디오 방송의 디지털 전환정책과 규제 합리화’ 세미나에서 발제를 맡은 안창현 동경대 박사는 “...
박수선 기자  2014-11-07
여백
여백
여백
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158-715] 서울 양천구 목동 923-5번지 한국방송회관 10층l대표전화 : 02-3219-5613~5619l구독문의 : 02-3219-5618l팩스 : 02-2643-6416
등록번호: 서울, 아00331l등록일: 2007년 3월 5일l발행인: 류지열l편집인: 이은미l청소년보호책임자: 류지열
PD저널 편집국 : 02-3219-5613l광고 문의(PD연합회 사무국 · 광고국) : 02-3219-5611~2l사업제등록번호 : 117-82-60995l대표자 : 류지열
Copyright © 2018 피디저널(PD저널).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pdjournal.com